실패....




실패....

기준과 전략을 잘 세워야는데 만기 진입은 알기라도 하는듯

늘 교묘하게 빗나가는 트리거를 당긴 만기였습니다.

가장 위험한 날 가장 공격적인 자세로 무리수를 두었던 것이 또 부족함을 깨우치게 하는군요.


겸허한 자세로 받아들이며 시장의 정직함에 다시 도전을 기약하고자 합니다.

패배란 늘 반성이란 단어와 함께 질문을 남겨 놓는 하루를 보내었습니다.


심기 일전하여 재도전을 꿈꾸어야 하겠습니다.

부족함을 알려주는 시장에 다시한번 예를 갖추고자 합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261ecd4314c3054fbefb803b646af199_1647526644_2725.pn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 현재 접속자 41 명
  • 오늘 방문자 240 명
  • 어제 방문자 536 명
  • 최대 방문자 758 명
  • 전체 방문자 205,535 명
  • 전체 회원수 519 명
  • 전체 게시물 9,63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