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 우려 속 테슬라·MS 등 올해 첫 '실적위크' 촉각




경기침체 우려 속 테슬라·MS 등 올해 첫 '실적위크' 촉각

S&P 500 중 90여 곳 금주 실적발표…향후 경기·주가 흐름 '힌트'
0000038568_001_20230122111301318.jpg?type=w647
테슬라 기업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와 테슬라, 존슨앤드존슨(J&J) 등 미국의 대기업들이 다음 주 지난 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경기침체 우려 속에 올 들어 처음으로 펼쳐지는 글로벌 주요 기업들의 '실적 위크'에 투자자들의 시선이 모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다음 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기업 가운데 90곳 이상이 작년 4분기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급격한 금리 인상이 미국 경제를 올해 안에 침체로 몰아넣을 것이라는 공포가 퍼지는 가운데, 이들 기업이 내놓을 구체적인 실적 데이터와 전망은 향후 경기 흐름에 대한 힌트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새해 들어 반등 중인 뉴욕증시의 상승세 지속 여부도 좌우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서학개미'로 불리는 국내 투자자들의 사랑을 받는 MS와 테슬라 등 기술기업들의 성적표에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지난해 금리 인상 여파로 부진에 빠진 빅테크 기업들은 새해 들어서도 연일 대규모 감원에 나서고 있는 등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MS는 오는 24일, 테슬라와 IBM이 25일, 인텔이 26일 각각 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특히 지난 석 달간 40% 급락한 테슬라는 지난해 기대 이하의 차량 인도 실적을 기록한 데다 최근 전기차 수요 둔화로 20% 가까운 할인 판매에 나선 상황이다. 이날 어떠한 결과를 내놓느냐에 따라 투자자들이 안도할 수도 아니면 주가가 다시 출렁일 수도 있다.

신용카드 3사의 지난 분기 실적도 최근 위축된 것으로 보이는 소비자 지출에 관한 구체적인 그림을 보여줄 수 있다. 비자와 마스터카드는 26일,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27일이 각각 실적 발표일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줄이겠다고 발표한 J&J와 3M, 킴벌리클라크의 이번 주 실적 공개를 통해서도 미국 소비자들이 인플레이션과 고금리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엿볼 수 있다.

연말 항공대란의 '주범'인 사우스웨스트의 오는 26일 실적 발표도 주목된다. 최근 이 항공사는 무더기 결항 사태로 4분기 세전 이익이 7억2500만∼8억2500만달러 줄어들어 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 밖에 거대 통신사인 버라이즌(24일)과 AT&T(25일), 대형 석유회사 셰브런(27일), 철도회사 유니언퍼시픽(24일), 보잉(25일) 등의 실적 발표도 주목할 만하다고 WSJ은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로스컷119 사칭 주의 바랍니다! 필독! 구조대장 05.26 791 0 0
3614 美 소득 상위 10% 男... 근무 시간 갈수록 줄어 풀먼 16분전 2 0 0
3613 올 첫 FOMC 앞두고 긴장감 돈다…‘통화정책 완화’ 나올까 풀먼 16분전 2 0 0
3612 "금값, 조만간 2000달러 돌파…올봄 초 사상 최고 경신" 풀먼 29분전 2 0 0
3611 태국 2023년 3.8% 경제성장 전망..."관광객 2750만으로 상향" 풀먼 30분전 2 0 0
3610 신흥국 주식·채권시장에 돈 몰린다…하루 1.3조 순유입 풀먼 31분전 2 0 0
3609 [올댓차이나] 국제 원유선물, 美 경제지표·중국 수요 기대로 상승 지속 풀먼 32분전 2 0 0
3608 '경제 위기' 파키스탄 루피화 낙폭 축소…IMF 구제금융 집행 기대 풀먼 33분전 2 0 0
3607 "뉴욕증시, 재난 복구 시스템 끄지 않아 일부 거래 파행" 풀먼 15시간전 7 0 0
3606 “중국인은 이때를 기다렸나”…방역 빗장 풀리자 이민 붐 풀먼 15시간전 7 0 0
3605 난방비 지원책에 한시름 덜었지만…여전히 곳곳 '구멍' 풀먼 15시간전 6 0 0
3604 美옐런, 남아공 재무장관과 '에너지 전환' 논의(종합) 풀먼 15시간전 5 0 0
3603 2년 반 만에 '마이너스' 성장…수출 · 민간 소비 감소 풀먼 15시간전 6 0 0
3602 시진핑, 호주에 "양국관계 올바른 방향으로 진행" 표명 풀먼 15시간전 6 0 0
3601 미국 4분기 성장률 2.9%…지난해 성장률은 2.1%↑(종합) 풀먼 15시간전 4 0 0
3600 [뉴욕개장] 상승세 출발…미국 4분기 성장률 예상치 웃돌아 풀먼 15시간전 4 0 0
3599 미국, 4분기 2.9% 성장 '예상 상회'…올해는 어둡다(종합) 풀먼 15시간전 4 0 0
3598 美 작년 4분기 GDP 2.9%↑…올해는 침체 우려(종합) 풀먼 15시간전 5 0 0
3597 美법무부, 구글에 또 반독점위반 소송…디지털 광고 겨냥 풀먼 2일전 11 0 0
3596 [속보]'실적 관망' 미증시 혼조…다우 0.31%↑-나스닥 0.27%↓ 풀먼 2일전 8 0 0
3595 작년 주식‧회사채 발행, 전년보다 27조 감소…시장 악화 영향 풀먼 2일전 10 0 0
  • 현재 접속자 39 명
  • 오늘 방문자 716 명
  • 어제 방문자 712 명
  • 최대 방문자 1,177 명
  • 전체 방문자 321,164 명
  • 전체 회원수 743 명
  • 전체 게시물 9,965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