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옐런, 남아공 재무장관과 '에너지 전환' 논의(종합)




美옐런, 남아공 재무장관과 '에너지 전환' 논의(종합)

내달 러-중-남아공 해군 연합훈련 우려 언급은 피해
"에너지부 장관 만난 자리에서 대러시아 제재 문제 거론"


AKR20230126166451099_01_i_P4_20230127012710810.jpg?type=w647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고동과나 남아프리카공화국 재무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유현민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방문 중인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에녹 고동과나 재무장관과 만나 에너지 전환 문제를 논의했다.

옐런 장관은 이날 행정수도 프리토리아에서 고동과나 장관과 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남아공의 에너지 부문이 이번 회담의 초점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아공은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재생에너지 등으로 전환하기 위해 2021년 미국과 다른 서방 국가로부터 최대 85억 달러(약 10조원)의 자금 지원을 약속받았다.

작년 11월에는 이집트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회의에서 일부 자금을 대출받기로 동의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전력의 약 80%를 석탄에 의존하는 남아공은 석탄 화력발전소 15개 중 일부를 단계적으로 폐쇄해 2030년까지 석탄 의존도를 59%까지 줄이고 2050년까지는 '탄소 배출 제로'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옐런 장관은 "남아공의 에너지 전환은 전기 접근성을 확대하고 저탄소 경제를 만들기 위한 과감한 첫걸음"이라며 "에너지 부문이 남아공 경제에 가하는 재정 압박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다음 달 예정된 남아공과 러시아, 중국 등 3국 해군의 연합훈련에 대한 미국의 우려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옐런 장관이 남아공 에너지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는 서로의 오해를 풀기 위해 대러시아 제재 문제가 거론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옐런 장관은 이 밖에 레세트야 칸야고 남아공 중앙은행(SARB) 총재와 회담한 뒤 4천명의 고용을 창출한 프리토리아 외곽의 포드 자동차 조립 공장을 방문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아프리카가 세계 경제의 미래를 그리게 될 것"이라며 "번영하는 아프리카는 우리 상품의 큰 시장이자 기업의 더 많은 투가 기회를 의미하며 미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전날 야생동물 보호구역 방문으로 남아공 공식 일정을 시작한 옐런 장관은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도 비공개로 예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국 재무부는 이에 대해 아무런 성명을 발표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옐런 장관은 아프리카에서 축소된 미국의 영향력을 회복하고 러시아와 중국을 견제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18일부터 아프리카를 순방 중이다.

앞서 세네갈과 잠비아에서는 아프리카 빈국의 채무 조정에 중국이 시간을 끌었다고 비난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과 식량 무기화를 비판했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경제가 가장 발전한 남아공은 미국이 아프리카에서 외교적·경제적 영향력을 회복하기 위해 협력해야 할 핵심 국가 중 하나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러시아와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중국이 가장 큰 무역 파트너이기도 하다.

남아공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서도 중립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옐런 장관은 오는 27일 10일간의 아프리카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hyunmin623@yna.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로스컷119 사칭 주의 바랍니다! 필독! 구조대장 05.26 1345 0 0
4061 여기 먹튀로 없어졌대요 찡모 04.13 548 0 0
4060 금융위기 진정 기대+분기말 효과, 미증시 일제 상승(상보) 풀먼 03.31 267 0 0
4059 美, 대만 총통에 선물?…TSMC '이중과세' 족쇄 풀릴까 촉각 풀먼 03.31 145 0 0
4058 작년 월가 보너스 26% 줄었다...2008년 이후 최대폭 삭감 풀먼 03.31 201 0 0
4057 [속보]은행주 위기탈출 안정세…다우 120p 나스닥 80p↑ 풀먼 03.31 207 0 0
4056 옐런 장관 "트럼프가 완화한 은행 규제, 다시 강화해야" 풀먼 03.31 191 0 0
4055 뉴욕증시, 은행권 우려 완화...PCE 대기하며 상승 출발 풀먼 03.31 205 0 0
4054 중국-브라질, 자국통화 무역 합의…위안화 ‘달러 패권’ 도전 풀먼 03.31 172 0 0
4053 연준 긴축 안 먹히나…미 실업수당 또 20만건 하회 풀먼 03.31 142 0 0
4052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금리는 물가 때문에 올린다" 풀먼 03.29 141 0 0
4051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3대 지수 하락세… 나스닥 0.45% 급락 풀먼 03.29 181 0 0
4050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 부담에 일제히 하락 ‘테슬라 1.37%↑’…유가·비트코인 상승 [출근전 꼭 글로벌브… 풀먼 03.29 189 0 0
4049 [국제유가] 이라크, 원유 수출 중단에 73달러 돌파… 2주 만에 최고치 풀먼 03.29 193 0 0
4048 "中 관리에 최소 520억원 줬다"…美검찰, FTX 창업자 추가 기소 풀먼 03.29 151 0 0
4047 연준 부의장 "SVB 뱅크런 너무 심각했다…규제 엄격해야"(종합) 풀먼 03.29 132 0 0
4046 미-일 광물협정 체결…日언론 "日전기차 美서 어느 정도 경쟁력 확보" 풀먼 03.29 191 0 0
4045 영업기밀·수율 다 내놔…美 반도체 보조금 갑질 풀먼 03.29 147 0 0
4044 연준 금융감독 부의장 "SVB, 부실 관리의 대표 사례"(종합) 풀먼 03.28 201 0 0
4043 [글로벌포커스]'외교' 달라진 시진핑3기…習 중재자 자처에 정상들 '방중' 쇄도 풀먼 03.28 166 0 0
4042 "美스왑시장, 5월 연준 금리 0.25%p 인상 확률 50% 이상" 풀먼 03.28 157 0 0
  • 현재 접속자 8 명
  • 오늘 방문자 119 명
  • 어제 방문자 504 명
  • 최대 방문자 3,164 명
  • 전체 방문자 530,302 명
  • 전체 회원수 881 명
  • 전체 게시물 10,27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