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댓차이나] 국제 원유선물, 美 경제지표·중국 수요 기대로 상승 지속




[올댓차이나] 국제 원유선물, 美 경제지표·중국 수요 기대로 상승 지속

NISI20150707_0011136827_web_20150707183531_20230127160006276.jpg?type=w647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국제 원유선물 가격은 아시아시간으로 27일 견조한 미국 경제지표와 중국 경제재개에 따른 수요확대 기대로 소폭이나마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북해산 기준 브렌트유 선물가는 이날 오전 10시21분 시점에 전장 대비 0.30달러, 0.34% 상승한 배럴당 87.77달러로 거래됐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가도 전장보다 0.34달러, 0.42% 오른 배럴당 81.35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작년 10~12월 분기 국내총생산(GDP)과 인플레 지표 개선으로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금리인상 속도를 감속한다는 관측이 높아지면서 경기악화와 이에 따른 원유수요 감퇴에 대한 우려가 완화했다.

여기에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가 25일 현지에서 중증 코로나19 환자 수가 이달 초에 다다른 고점 대비 72% 감소했다고 발표, 경제 정상화로 인한 원유수요가 회복한다는 기대감을 부추겼다.

제트연료와 디젤 연료의 공급핍박이 이어지면서 수요가 강해진 것도 원유선물 가격을 부추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는 내주 원유 생산 수준을 검토하기 위해 회동할 예정이다.

다만 원유 집산지인 미국 오클라호마주 쿠싱의 원유재고가 420만 배럴 늘어난 건 원유 선물가 추가 상승을 억제하고 있다.

오는 31일 청산하는 브렌트유 선물가격은 오후 3시40분 시점에는 0.28달러, 0.32% 올라간 배럴당 87.75달러, 내달 21일 청산하는 WTI 선물가격 경우 0.28%달러, 0.33% 상승한 81.29% 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로스컷119 사칭 주의 바랍니다! 필독! 구조대장 05.26 1345 0 0
4061 여기 먹튀로 없어졌대요 찡모 04.13 548 0 0
4060 금융위기 진정 기대+분기말 효과, 미증시 일제 상승(상보) 풀먼 03.31 268 0 0
4059 美, 대만 총통에 선물?…TSMC '이중과세' 족쇄 풀릴까 촉각 풀먼 03.31 145 0 0
4058 작년 월가 보너스 26% 줄었다...2008년 이후 최대폭 삭감 풀먼 03.31 202 0 0
4057 [속보]은행주 위기탈출 안정세…다우 120p 나스닥 80p↑ 풀먼 03.31 208 0 0
4056 옐런 장관 "트럼프가 완화한 은행 규제, 다시 강화해야" 풀먼 03.31 191 0 0
4055 뉴욕증시, 은행권 우려 완화...PCE 대기하며 상승 출발 풀먼 03.31 205 0 0
4054 중국-브라질, 자국통화 무역 합의…위안화 ‘달러 패권’ 도전 풀먼 03.31 172 0 0
4053 연준 긴축 안 먹히나…미 실업수당 또 20만건 하회 풀먼 03.31 142 0 0
4052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금리는 물가 때문에 올린다" 풀먼 03.29 141 0 0
4051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3대 지수 하락세… 나스닥 0.45% 급락 풀먼 03.29 181 0 0
4050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 부담에 일제히 하락 ‘테슬라 1.37%↑’…유가·비트코인 상승 [출근전 꼭 글로벌브… 풀먼 03.29 189 0 0
4049 [국제유가] 이라크, 원유 수출 중단에 73달러 돌파… 2주 만에 최고치 풀먼 03.29 194 0 0
4048 "中 관리에 최소 520억원 줬다"…美검찰, FTX 창업자 추가 기소 풀먼 03.29 151 0 0
4047 연준 부의장 "SVB 뱅크런 너무 심각했다…규제 엄격해야"(종합) 풀먼 03.29 132 0 0
4046 미-일 광물협정 체결…日언론 "日전기차 美서 어느 정도 경쟁력 확보" 풀먼 03.29 191 0 0
4045 영업기밀·수율 다 내놔…美 반도체 보조금 갑질 풀먼 03.29 147 0 0
4044 연준 금융감독 부의장 "SVB, 부실 관리의 대표 사례"(종합) 풀먼 03.28 201 0 0
4043 [글로벌포커스]'외교' 달라진 시진핑3기…習 중재자 자처에 정상들 '방중' 쇄도 풀먼 03.28 166 0 0
4042 "美스왑시장, 5월 연준 금리 0.25%p 인상 확률 50% 이상" 풀먼 03.28 157 0 0
  • 현재 접속자 12 명
  • 오늘 방문자 129 명
  • 어제 방문자 504 명
  • 최대 방문자 3,164 명
  • 전체 방문자 530,312 명
  • 전체 회원수 881 명
  • 전체 게시물 10,27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