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월가 보너스 26% 줄었다...2008년 이후 최대폭 삭감




작년 월가 보너스 26% 줄었다...2008년 이후 최대폭 삭감

지난해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 직원들의 평균 보너스가 무려 26% 급감했다. 연방준비제도(Fed)의 고강도 금리 인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며 금융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탓이다. 이러한 감소폭은 리먼 사태 직격탄을 맞았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다.

0005238911_001_20230331051101266.jpg?type=w647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뉴욕주 감사원은 30일(현지시간) 연간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뉴욕 내 증권업무 종사자들의 평균 보너스 지급액이 17만6700달러(약 2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사상 최대였던 2021년의 24만400달러 대비 26% 낮은 금액이다. 감소폭 역시 2008년의 43%대 이후 가장 컸다. 토마스 디나폴리 뉴욕주 감사원장은 "금리 상승과 경기침체의 두려움으로 인해 월스트리트의 수익이 급감한 여파"라며 "보너스 금액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직전 수준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월스트리트 직원들의 보너스가 줄어든 것은 이미 예견된 결과다. 작년 초 뉴욕주와 뉴욕시는 치솟는 인플레이션,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영향으로 월스트리트 증권업 종사자들의 연간 보너스 지급액이 두 자릿수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실제 감소폭은 당시 예상한 16%를 훨씬 웃돌았다.

여기에는 부진한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시장이 직격탄이 됐다는 평가다. 지난해 미 공모주 시장에서는 71개 기업이 IPO에 성공해 77억달러를 조달하는 데 그쳤다. 증시 활황으로 거래가 활발했던 전년(1420억달러) 대비 무려 95%가량 급감한 규모다. 뉴욕증시 역시 작년 한 해 동안 두 자릿수 낙폭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무려 33% 내려앉았다. 이로 인해 월스트리트 투자은행들의 거래수수료 역시 반토막난 것으로 추산된다.

뉴욕타임스(NYT)는 "모든 종류의 금융 활동이 축소됐다"며 "최근 실리콘밸리은행(SVB)발 사태로 은행 건전성에 대한 공포가 제기된 만큼, 2023년은 고액 금융분야 근무자들에게 있어 더 기울어진 한 해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최근 월가에서는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등이 수천 명 규모의 해고를 발표하는 등 구조조정도 잇따르고 있다. 다만 이러한 보너스 금액은 여전히 미 가계 평균 연간소득의 두 배를 웃돈다고 CNN은 짚었다.

지난해 뉴욕에서 걷힌 세금 중 월스트리트 기여분은 16%로 추산된다. 고용 규모는 19만800명 상당이다. 뉴욕주 일자리 11개 중 1개가 증권산업 관련이라고 주 감사원은 전했다. 월가의 수익 감소로 뉴욕주와 뉴욕시의 소득세 수입 전망치도 각각 4억5700만달러, 2억800만달러 축소됐다. 디나폴리 주 감사관은 "뉴욕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도 "우리의 경제 회복은 월스트리트에만 의존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로스컷119 사칭 주의 바랍니다! 필독! 구조대장 05.26 1345 0 0
4061 여기 먹튀로 없어졌대요 찡모 04.13 548 0 0
4060 금융위기 진정 기대+분기말 효과, 미증시 일제 상승(상보) 풀먼 03.31 267 0 0
4059 美, 대만 총통에 선물?…TSMC '이중과세' 족쇄 풀릴까 촉각 풀먼 03.31 145 0 0
열람중 작년 월가 보너스 26% 줄었다...2008년 이후 최대폭 삭감 풀먼 03.31 202 0 0
4057 [속보]은행주 위기탈출 안정세…다우 120p 나스닥 80p↑ 풀먼 03.31 208 0 0
4056 옐런 장관 "트럼프가 완화한 은행 규제, 다시 강화해야" 풀먼 03.31 191 0 0
4055 뉴욕증시, 은행권 우려 완화...PCE 대기하며 상승 출발 풀먼 03.31 205 0 0
4054 중국-브라질, 자국통화 무역 합의…위안화 ‘달러 패권’ 도전 풀먼 03.31 172 0 0
4053 연준 긴축 안 먹히나…미 실업수당 또 20만건 하회 풀먼 03.31 142 0 0
4052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금리는 물가 때문에 올린다" 풀먼 03.29 141 0 0
4051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3대 지수 하락세… 나스닥 0.45% 급락 풀먼 03.29 181 0 0
4050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 부담에 일제히 하락 ‘테슬라 1.37%↑’…유가·비트코인 상승 [출근전 꼭 글로벌브… 풀먼 03.29 189 0 0
4049 [국제유가] 이라크, 원유 수출 중단에 73달러 돌파… 2주 만에 최고치 풀먼 03.29 193 0 0
4048 "中 관리에 최소 520억원 줬다"…美검찰, FTX 창업자 추가 기소 풀먼 03.29 151 0 0
4047 연준 부의장 "SVB 뱅크런 너무 심각했다…규제 엄격해야"(종합) 풀먼 03.29 132 0 0
4046 미-일 광물협정 체결…日언론 "日전기차 美서 어느 정도 경쟁력 확보" 풀먼 03.29 191 0 0
4045 영업기밀·수율 다 내놔…美 반도체 보조금 갑질 풀먼 03.29 147 0 0
4044 연준 금융감독 부의장 "SVB, 부실 관리의 대표 사례"(종합) 풀먼 03.28 201 0 0
4043 [글로벌포커스]'외교' 달라진 시진핑3기…習 중재자 자처에 정상들 '방중' 쇄도 풀먼 03.28 166 0 0
4042 "美스왑시장, 5월 연준 금리 0.25%p 인상 확률 50% 이상" 풀먼 03.28 157 0 0
  • 현재 접속자 23 명
  • 오늘 방문자 125 명
  • 어제 방문자 504 명
  • 최대 방문자 3,164 명
  • 전체 방문자 530,308 명
  • 전체 회원수 881 명
  • 전체 게시물 10,27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